• 정치 > 청와대
  • 靑 “이젠 남북대화 차례…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김정은 초청 검토”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3.17 17:59
청와대 고위관계자 “북미, 과거로 돌아가지 않을 것…협상 지속 의사 밝혀”
  • 아세안 3개국 국빈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한 뒤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아세안 3개국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포스트 하노이’ 작업에 본격 돌입한다.

청와대는 17일 “이번에는 남북 간 대화 차례”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해 우리가 북미대화를 견인했고, 싱가포르 회담으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대화를 견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고위관계자는 하노이 회담 이후 북미 간 기류에 대해 “하노이 회담 이후 3가지 큰 기류가 있다”면서 “북미 모두 2017년 이전의 갈등·대결 상태로 되돌아가는 것은 절대 원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북미 모두 과거로 돌아가기엔 굉장히 앞서 나갔고, 사실상 과거로 돌아가긴 어렵다고 보고 있다”면서 “하노이 회담에서 합의문 채택이 무산됐지만, 북미 양측 모두 외교와 협상을 지속하겠다는 의사는 분명히 밝히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고위관계자는 “미국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앞으로 협상 재개 필요성을 계속 강조하고 있다”면서 “세계 모든 나라가 문 대통령의 향후 역할이 증대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대화에 속도를 붙이겠다는 문 대통령의 방침은 오는 11월 서울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로 이어질 전망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초청을 적극 검토하기로 한 것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지난해 한-아세안 정상회의 때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위원장도 초청했으면 좋겠다는 방안을 제시해줬다”면서 “아세안 국가들에서 큰 호응 얻고 있는 제안이어서, 우리 정부도 적극적인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물론 북한과 협의도 전제돼야한다”면서 “김 위원장의 서울답방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가와 별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17:59:59 수정시간 : 2019/03/17 17:59:5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