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반기문, '미세먼지 범사회적기구' 위원장직 靑 요청에 수락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3.17 15:54
노영민 비서실장이 문대통령 뜻에 따라 위원장직 요청
  •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사진 왼쪽)이 지난 16일 서울 시내 모처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구성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 사진=청와대 제공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직을 맡게 됐다.

17일 청와대는 전날 오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반 전 총장을 만나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구성'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면서 반 전 총장에게 위원장직을 공식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날 면담은 지난 3월 8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제안한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구성과 위원장으로 반 전 총장을 추천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그 제안을 수용함에 따라 이뤄지게 됐다.

노 실장은 대통령의 뜻을 전달하면서 "반 전 총장이 미세먼지,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를 확인, 기후변화 등 국제 환경문제를 오랫동안 다루어온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에 도움이 될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미세먼지에 관한 국민적 관심이 매우 높으나 단기간에 해결하긴 어려운 과제여서 본인이 국민의 기대에 못미칠까 부담과 걱정이 있다"며 "미세먼지 문제는 정파나 이념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범국가기구는 제정당, 산업계, 시민사회 등까지 폭넓게 포괄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15:54:47 수정시간 : 2019/03/17 15:54:4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