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안위 출석해 거듭 사과…"경찰개혁 위해 수사권조정 필요"
  • 민갑룡 경찰청장이 14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버닝썬 사건 관련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민갑룡 경찰청장은 14일 경찰과 업소·연예인 간 유착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 “의지를 가지고 살을 베는 마음으로 (수사를)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민 청장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관련 지적이 잇따르자 연신 고개를 숙이며 이같이 공언했다.

민 청장은 특히 ‘버닝썬 사건에서 핵심은 경찰의 비호 의혹이 아니냐, 이래서 검경 수사권 조정이 가능하겠느냐’는 질문에 “기대에 못미친다는 것을 명심하고 신발끈을 동여매고 노력하겠다”며 “그러나 이런 문제들은 현재 수사구조에 의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경찰이 책임지고 수사하는, 그리고 경찰수사에 대해 객관적으로 통제하는 견제·균형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았기 때문에 생긴 문제도 분명히 크다고 생각한다”며 “수사권 조정 정부안은 경찰이 보다 책임지고 수사하면서 철저히 리뷰·점검하는 체제로 설계돼있다”고 힘줘 말했다.

민 청장은 “대충 수사해서 검찰에 수사를 미루는 것도 수사권 조정으로 경찰의 책임성을 강화할 수 있다”며 “경찰이든, 검찰이든 상호 체크가 돼서 잘못된 것이 묻히거나 흘러가는 일이 없는 수사체제로 전환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민 청장은 “정부의 수사권 조정안은 이런 의미에서 철저하게 설계됐기에 개혁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경찰도 명운을 걸고 최선을 다해 수사하겠다. 제도개혁도 (의원) 여러분이 도와주셨으면 좋겠다”고 약속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4 17:28:26 수정시간 : 2019/03/14 17:28:26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