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홍영표 “한국당, 선거개혁 위한 4당 공조가 민주주의 파괴?…궤변”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3.14 11:26
“선거개혁 관련 여야 합의문에 한국당 이름도 있어…약속 어기는 건 정상적인 정치아냐”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선거제도 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 상정을 위한) 4당의 공조를 민주주의 파괴라고 하는 자유한국당의 주장은 궤변”이라고 반박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한) 여야 합의문에는 한국당의 이름도 분명히 들어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공당의 이름을 걸고 한 약속을 어기는 건 정상적인 정치가 아니다”라며 “무엇보다 의회 민주주의를 입에 올릴 자격이 있는지부터 되돌아보길 바란다”고 질타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할 국회를 사사건건 방해하고 멈춰 세우면 안 된다”라며 “유치원3법 처리를 지연시켜 한유총(한국유치원총연합회) 불법사태를 불러온 것도, 5·18 진상조사위 출범을 가로막는 것도 한국당”이라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은 선거제 개혁과 관련한 단인알은 조속히 마련할 것”이라며 “우리 당이 제안한 안을 토대로 충분한 의견을 조율해 비례성과 대표성을 높이는 선거제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4 11:26:32 수정시간 : 2019/03/14 11:26:3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