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한국당 당권주자, TK서 지지호소…“총선·대선 승리, 제가 적임자”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8 18:05
황교안 “서로 손가락질 하다 망해…뭉쳐야”
오세훈 “중도층 표심 누가 가져올 수 있나”
김진태 “지금은 몸조심 할 때 아닌 싸울 때”
  • 18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3차 전당대회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당 대표 후보들이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할 후보들은 18일 ‘보수의 텃밭’ 혹은 ‘보수의 심장’으로 불리는 대구에서 표심몰이에 열을 올렸다.

황교안·오세훈·김진태(기호순) 후보는 이날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했다.

‘통합’을 전면에 내세운 온 황교안 후보는 “자기만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당을 망치고 나라를 망친다”며 “저는 그렇게 하지 않겠다. 모두를 끌어안고 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후보는 “맏형처럼 든든하게 당원 여러분을 지키겠다”며 “똘똘 뭉쳐 함께 싸우면 반드시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확장성을 내세운 오세훈 후보는 “지난 대선을 생각해보라. 문재인 대통령이 얻었던 1300만 표를 이기려면 안철수와 유승민을 지지했던 정치 성향의 900만표를 가져와야 하는데, 저희 셋 중 누가 그 표를 가져올 수 있느냐”고 자신감을 보였다.

오 후보는 “전략적 선택, 잘 생각해 달라”며 “이것이 제가 개혁보수로 가야한다고 주장하는 이유다. 중도층 속으로 확장해 들어가야 내년에 살 수 있다”고 호소했다.

선명성을 내세운 김진태 후보는 “촛불에 놀라 다 도망갈 때 당을 지킨 사람이 누구냐. 왔다갔다 했던 사람, 기회만 보는 사람은 할 수 없다”며 “이제 또 웰빙야당을 만들 셈이냐. 우린 몸조심 할 때가 아니라 싸울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후보는 “제대로 된 선명 우파정당을 만들겠다”며 “언론이 아무리 외면하려해도 (저의 당선을) 막을 수 없다. 연설회, 토론회가 거듭될수록 확실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8 18:05:53 수정시간 : 2019/02/18 18:05:5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