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 "5·18 폄훼, 헌법정신 부정…나라 근간 무너뜨려"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8 15:51
"국회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할 자기부정…국민께서 단호히 색깔론 거부해 달라"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역사 인식과 관련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국회와 정치권 일각에서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거나 북한군이 남파됐다는 등의 주장을 하며 왜곡하고 폄훼하는 것은 우리의 민주화의 역사와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며 결국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언급한 뒤 “국회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할 자기부정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5·18 폄훼’ 논란 이후 문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관련 언급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자유민주주의는 다양성을 존중하고, 각기 다른 생각들에 대한 폭넓은 표현의 자유와 관용을 보장한다”면서 “그러나 표현의 자유와 관용이 민주주의를 파괴하거나 침해하는 주장과 행동에까지 허용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너무나 많은 희생을 치렀고, 지금도 아픔이 가시지 않은 민주화운동을 대상으로 오직 색깔론과 지역주의로 편을 가르고 혐오를 불러일으켜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행태에 대해 국민들께서 단호하게 거부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곧 3·1운동 100주년”이라면서 “국민이 성취한 국민주권의 위대한 역사를 계승하고 자부심을 가지면서 다 함께 새로운 100년을 향해 나아가자”고 희망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8 15:51:41 수정시간 : 2019/02/18 15:51:4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