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북한 "중대한 역사적 전환기"…간부·주민에 경제발전 매진 촉구
  • 기자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8 15:47
노동신문, 2차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신발끈 조이고 힘차게 내달려야 할 결정적 시기"
  •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북한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열흘 앞둔 18일 "조국은 중대한 역사적 전환기에 서 있다"며 간부와 주민들에게 경제발전에 매진할 것을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정론'을 통해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다시 한번 신발끈을 조이고 힘차게 내달려야 할 결정적인 시기"라고 주장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노동신문을 통해 대내외적으로 당의 주요 정책과 방향성을 제시하고 홍보해왔으며, 특히 '정론'은 권위가 실린 글로 이를 받아들이는 북한 주민들의 입장에서는 그 무게감이 남다르다.

이날 노동신문은 "불리한 조건에서도 경이적인 성과를 이룩하는 것은 전적으로 애국의 신념과 의지 문제"라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국가제일주의를 신념으로 간직하고 하나의 제품, 하나의 창조물도 위대한 우리 국가의 존엄과 위상을 만방에 떨치고 빛내는 자랑이 되고 긍지가 되게 하자"고 촉구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8 15:47:47 수정시간 : 2019/02/18 15:47:4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