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5·18유공자’ 설훈·최경환·민병두, ‘망언’ 한국당 3인·지만원 고소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4 20:07
  •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과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5·18 모독' 파문을 일으킨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지만원 씨를 명예훼손과 모욕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하기 위해 검찰청사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5·18 유공자인 여야 국회의원 3명은 14일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폄훼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극우 논객 지만원씨를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민병두 의원과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반드시 응징해서 다시는 5·18 정신을 훼손하는 이런 짓들을 못하게 해야 한다”면서 “사법당국이 신속히 재판을 통해 이것을 바로 잡아 사법정의, 역사정의를 세워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8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열고 지만원씨와 함께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폭동’이라고 주장했으며, 5·18유공자에 대해선 ‘괴물’이라고 표현하는 등 폄훼 발언을 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20:07:37 수정시간 : 2019/02/14 20:07:3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