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북미정상회담, 우리민족의 운명 좌지우지할 결정적인 날…엄청난 변화 기대"
  • 방미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13일(현지시간) 뉴욕의 한 연회장에서 열린 동포 초청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의장실 제공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의회 외교 차원에서 미국을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13일(현지시간) “한반도 평화정착 문제가 해결되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말처럼 ‘대박’나는 한국경제를 기대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문 의장은 이날 저녁 뉴욕의 한 연회장에서 열린 동포 초청 간담회에서 ‘한국 경제’와 관련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의장은 앞서 인사말에서는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우리 민족의 운명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결정적인 날”이라고 표현하며 “엄청난 변화가 예고된다”고 기대했다.

미국 조야에 우리가 서로 다른 의견이 있어도 ‘함께 가자’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미국에) 왔다

문 의장은 이어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첫째도 한미동맹 강화, 둘째도 한미동맹 강화가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라서 우리(여야)가 서로 다른 의견이 있어도 ‘함께 가자’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미국 조야에 왔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의장은 “앤디 김(민주·뉴저지) 의원과 방탄소년단이 뉴욕을 중심으로 전 세계를 제패하는 모습을 보고 이제 팍스 코리아나 시대가 열렸다고 생각한다”며 “백범 김구 선생은 100년 전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군사대국도 아니요, 경제대국도 아니요, 문화대국’이라는 선견지명을 가졌는데 방탄소년단의 한류활동을 보면 우리가 문화대국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동포 간담회에는 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강석호 의원,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주현 민주평화당 의원,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함께했다.

재미동포 측에서는 김민선 뉴욕한인회 회장, 양호 민주평통 뉴욕협의회 회장, 박은림 뉴저지 한인회 전 회장, 하용화 월드 옥타 회장 등이 참석했다.

앞서 지난 11일 워싱턴 D.C.에서 첫 방미 일정을 시작한 문 의장과 여야 대표단은 이날 뉴욕으로 이동했다.

이들은 14일(현지시간)까지 코리아 소사이어티 연설,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홍진 의장의 유족과 오찬 등을 한 뒤, 15일에는 로스엔젤레스(LA)로 이동해 대한인 국민회관 및 서던캘리포니아대(USC) 한국학연구소를 방문하고, LA교포 초청 만찬 간담회를 끝으로 공식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한편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자체 일정을 위해 워싱턴에 남았으며,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동포 면담 등을 위해 대표단보다 하루 먼저 LA로 이동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6:35:09 수정시간 : 2019/02/14 16:35:0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