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통일부 "3·1운동 남북 공동행사, 실현 가능한 것 내실있게"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4 13:53
15일 개성연락사무소 소장회의서 논의 전망…"규모있게 하기에는 여러가지가 쉽지 않다"
  • 통일부 청사 내부 모습. 사진=데일리한국 자료사진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통일부는 14일 '3·1운동 100주년 남북공동행사' 준비와 관련 "규모있게 하기에는 여러가지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여러가지를 준비하는 데 있어서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실현 가능한 공동행사를 내실있게 하겠다는 방침"이라며 "그런 입장에서 북측과 협의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남북 정상은 작년 9월 평양정상회담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공동 기념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에 정부는 작년 12월부터 행사 장소와 규모 등이 담긴 계획안을 북측에 전달했다.

그러나 북미간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더 이상 나아가지 못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행사가 무산되거나 일정이 변경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예단해서 말하긴 어렵다"며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한편 남북은 15일 개성 공동연락사무소에서 소장회의를 개최한다.

남북은 이번 회의에서 '3·1운동 100주년 공동기념행사'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3:53:55 수정시간 : 2019/02/14 13:53:55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