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단체 회원들, 한국당 광주·전남 당사에서 항의…“우리가 북한군·괴물이냐”
  • 12일 자유한국당 광주전남 시도당사를 방문한 김진태 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TV 캡처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이른바 ‘5·18 망언 공청회’를 개최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2일 광주를 방문하자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시민들은 거세게 항의하며 격노했다.

이날 오전 김 의원의 광주 방문 소식을 접한 5·18 관련 단체와 시민 등 30여명은 한국당 광주·전남 시도당사 앞에서 김 의원과 이종명·김순례 의원의 국회의원직 사퇴와 제명 등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 곳에서 당원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었던 김 의원은 이들의 거센 항의에 가로막혀 후문을 통해 간담회장에 입장했다.

간담회가 진행되는 중에도 5·18 관련 단체 회원들은 당사 중앙현관에서 “우리가 북한군, 괴물로 보이느냐”, “김진태는 물러가”고 외치는 등 항의를 이어갔다.

이에 예정과 달리 10분 만에 간담회를 마친 김 의원이 당사 밖으로 나오자, 한 시민은 김 의원에게 달려들기도 했다. 김 의원의 수행원이 이를 가로막아 큰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김 의원은 당사를 떠나기 전 기자들을 만나 “(공청회에서) 발언한 분들은 주관적인 의견을 말한 것 뿐”이라며 “거기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는 (추후) 내려질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20:57:29 수정시간 : 2019/02/13 09:57:1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