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율성 떨어지는 '전략사령부' 창설은 백지화…합참내 장성급 지휘 조직
  • 국방부 청사.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국방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전략사령부' 창설을 백지화했다.

국방부는 대신 합동참모본부 안에 '핵·WMD(대량살상무기) 대응 작전처'(가칭) 신설을 추진한다.

연합뉴스는 12일 국방부 당국자의 벌언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번에 백지화된 '전략사령부' 창설은 2017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수립됐던 계획이다.

핵심은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 킬체인(Kill Chain), 대량응징보복체계(KMPR) 등 '한국형 3축 체계'를 통합 운용하는 것이다.

'한국형 3축 체계'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정립된 공세적 작전개념이다.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국방연구원(KIDA)의 연구결과, '전략사령부'는 기존 군 조직과 중첩되고 군사력 건설과 작전 측면에서 효율성도 떨어졌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전략사령부' 대신 합참에 편성된 '핵·WMD 대응센터'의 인원과 기능을 확대한 '핵·WMD 대응 작전처'를 신설하는 쪽으로 대안을 마련했다.

'핵·WMD 대응 작전처' 처장(장성급)의 계급은 기존 핵·WMD 대응센터의 장에 비해 격상될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11:25:07 수정시간 : 2019/02/12 11:25:0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