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
  • 서울시, 2032년 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44년만에 도전
  • 기자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1 20:33

  •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 박원순 시장(왼쪽)이 오거돈 부산시장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서울시가 부산시를 제치고 2032년 남북올림픽 공동 개최를 위한 남측 유치 후보지로 최종 선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대한체육회 대의원총회를 열고 동·하계 올림픽 정식 종목 대의원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 유치에 나설 도시로 서울시를 선정했다.

서울시는 49표 중 과반인 34표를 획득해 유일한 경쟁 도시인 부산시를 따돌렸다. 이로써 서울시는 1988년 서울올림픽에 이어 44년 만에 두 번째 올림픽 유치에 도전한다. 북측의 유치 신청 도시는 평양으로 사실상 결정된 상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마지막까지 경합하고 축하해 준 오거돈 부산시장께 감사드린다"며 "서울이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됐지만, 서울만이 아닌 대한민국 전체, 온 국민의 행사"라고 말했다.

이어 박 시장은 "한반도의 명운이 걸릴 만큼 한 치의 틈도 없이 성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는 2032년 서울-평양올림픽 유치와 관련된 안건을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의 평가를 받는다.

체육회는 정부 평가 후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보증서'를 정부로부터 전달받아 오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주재 남북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 회의 때 IOC에 유치신청서와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1 20:33:10 수정시간 : 2019/02/11 20:33:1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