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에게 관련 공청회 '개최 경위' '발제 내용' 등 보고 지시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당내 일부 의원들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망언 파문’이 확산되자 진상 파악에 나섰다.

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김 위원장이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개최하고 김순례 의원과 극우 논객 지만원씨 등이 참석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와 관련 김용태 사무총장에게 진상 파악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김 사무총장에게 △행사(공청회)의 개최 경위 △행사 참석자 △발제 내용 △주요 토론자의 주장 △행사 참석자들의 발언 △주최 측의 당 지도부에 대한 행사 개최 사전 고지 여부 등 공청회의 전반적인 내용을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한국당은 김 위원장이 “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 다시 한 번 광주시민들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점을 밝혔다”고 강조했다.

앞서 9일 김진태 의원은 국회의원회관에서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 특수부대가 개입했다고 주장해온 지만원씨를 초청해 관련 공청회를 열었다.

행사에서 지씨를 포함한 극우 인사들은 5·18 민주화운동을 ‘광주 폭동’이라고 표현하며,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조사 범위에 ‘북한군 개입 여부 및 북한군 침투 조작 사건’을 추가할 것을 요구했다.

김진태 의원과 함께 공청회를 개최한 이종명 의원은 “5·18 사태가 발생한 뒤 (원래) 5·18 폭동이라고 불렀는데, 시간이 흘러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며 “과학적 사실을 근거로 변질된 게 아니라 정치적·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주장했다.

공청회에 참석한 김순례 의원은 “조금 방심한 사이 정권을 놓쳤더니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지도부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12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뜻을 모았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1 17:25:00 수정시간 : 2019/02/11 17:44:0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