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민주당 "케어 박소연, 동물보호법 위반에 사기·횡령·배임 수사도"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1.14 17:28
조승현 상근부대변인 "동물보호단체 존립 근간 흔들려…반려동물 등록제 강화"
  • 무분별한 안락사를 자행했다는 폭로가 나온 동물권단체 케어의 직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박소연 케어 대표 사퇴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석자가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4일 동물보호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에 대해 "사법당국은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 뿐만 아니라 사기·횡령·배임 혐의까지 철저하게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박소연 대표는 겉으로는 학대받는 강아지들을 구조한다면서 뒤로는 은밀하게 안락사 시켜왔다는 의혹이 최근 제기됐다.

조승현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케어가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케어는 유명 연예인들과 함께 개농장에서 도살 직전의 개를 구조하고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토리' 등 유기견을 입양시키며 그 홍보효과로 연간 후원금 20억원까지 받는 대표적인 동물보호단체다.

조 부대변인은 "카메라 앞에서는 학대받고 있는 동물을 열심히 구조하면서, 뒤로는 '후원용 동물구조 이벤트'를 목적으로 개체수 조절을 위해 수백마리 개의 생명을 빼앗았다는 사실에 국민들은 배신감을 넘어 절망감까지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조 부대변인은 "생명존중을 외치며 공장식 반려동물 생산업계와 보신탕업계를 비판했던 케어의 위선이 드러나면서 동물복지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선량한 활동가들의 명예가 더럽혀지고 동물보호단체 존립의 근간이 흔들리게 됐다"고 비판했다.

조 부대변인은 "동물보호단체에 대한 불신으로 인해 자원봉사자들이 줄고 후원이 끊긴다면, 결국 보호소의 동물들은 추위와 배고픔으로 더욱 고통받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조 부대변인은 "민주당은 반려동물 등록제도를 강화함으로써 유기 등 동물학대를 방지하고, 생명을 존중하며 사람과 동물이 조화로운 공존을 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7:28:56 수정시간 : 2019/01/14 17:28:5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