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임시국회 소집 여부 놓고 여야 갈등…홍영표 "정쟁을 위한 임시국회는 반대"
  • 문희상 국회의장이 14일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회동하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의 올해 첫 회동이 빈손으로 마무리됐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문희상 의장과 정례회동 후, 오찬에 이어 오후 회동까지 가졌지만 쟁점 현안의 합의에는 실패했다.

이들은 이번 회동에서 1월 임시국회 소집 여부와 선거제도 개혁,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를 진상규명 하기 위한 특별검사 도입 및 관련 국회 상임위원회 개최 등을 논의했다.

민주당은 내달 임시국회가 자동으로 열리는 데다 정쟁을 위한 임시국회가 될 우려가 있어 1월 임시국회 소집은 반대하는 입장이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특검 법안 처리·청문회 개최·선거제도 개혁 법안 통과 등을 위한 1월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하고 있다.

이날 결국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한 여야는 회동 후 공식 브리핑도 갖지 않았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후 회동 후 기자들을 만나 “(회동에서) 결정된 것이 없다”며 “정쟁을 위한 장(1월 임시국회)을 여는 것은 동의하기 힘들다. 선거법 등 필요한 일이 있을 때 임시국회를 여는 건 반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6:25:19 수정시간 : 2019/01/14 16:25:1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