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 15일 5대그룹 총수 등 ‘기업인과의 대화’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1.14 12:11
대·중견기업 등 자산순위 등 고려해 130여명 초청…靑 “사회적 여론 고려”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활력 중소기업,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중소ㆍ벤처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에서 대기업과 중견기업인 등 약 130명과 ‘2019 기업인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청와대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경제계와 소통을 통해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민간과 정부가 함께 혁신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간담회를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간담회는 ‘기업이 커 가는 나라, 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을 슬로건으로 하며, 사전 시나리오 없이 자유롭게 토론을 하는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이뤄진다.

참석 대상자로는 대기업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등 5대 그룹 총수를 비롯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허창수 GS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등 22명이 초청됐다.

중견기업에서는 정몽원 한라 회장과 손정원 한온시스템 대표, 우오현 SM그룹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등 39명이 참석한다.

대한상의 및 지역상공회의소 회장단 참석자는 67명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참석 기업 명단은 대한상의의 추천으로 결정됐다”면서 “대한상의는 대기업의 경우 자산순위를 고려했고, 중견기업은 각 업종을 대표하는 기업을 추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대기업 선정 기준은 자산순위 25위까지를 초청 대상으로 했는데, 24위인 한국투자금융의 경우 회장·부회장이 모두 해외 출장 중이어서 26위인 효성 그룹이 포함됐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일부 대기업이 참석 대상에서 제외된 것은 상의가 자체적으로 판단한 것”이라면서 “사회적 여론을 고려했고, 동시에 논란이 다시 부각될 경우 기업에도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2:11:30 수정시간 : 2019/01/14 12:11:3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