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족들 우려했던 '지만원' 배제…"추천인들, 국민통합에 기여할 적임자로 판단"
  • (왼쪽부터) 권태오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과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 차기환 전 수원지방법원 판사. 사진=자유한국당 제공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은 14일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참여할 조사위원 3명을 확정해 추천했다. ‘북한 특수부대 개입설’ 등을 주장해 유족들의 반발을 샀던 보수 논객 지만원씨는 결국 배제됐다.

한국당이 추천한 조사위원은 권태오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과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 차기환 전 수원지방법원 판사(제27회 사법시험 합격)다.

권태오 전 사무처장은 육군본부 8군단장(중장)과 한미연합군사령부 작전참모부 특수작전처장을 지냈다.

이동욱 전 기자는 한국갤럽 전문위원을 거쳐 현재 도서출판 자유전선 대표를 맡고 있다.

차기환 전 판사는 수원지방법원 판사를 거쳐 현재 우정합동법률사무소 공동대표 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한국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추천인들은 5·18민주화운동 관련 왜곡되거나 은폐된 진실을 균형있게 객관적으로 규명해 국민통합에 기여할 적임자로 판단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1:54:55 수정시간 : 2019/01/14 11:54:5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