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김병준 "문재인정부, 남북경협에만 관심…완전한 北비핵화가 목표"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1.14 10:07
"북중은 밀착하는데 한미일은 벌어지니 걱정…북핵능력 신고검증이 비핵화의 출발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왼쪽 두번째)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문재인정부는 북한 우선주의에 기울어져 남북경협에만 관심을 쏟는 게 아닌가 걱정이 된다”고 우려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최근 동북아정세 외교안보 상황을 보면 북·중은 밀착하는데, 한·미·일은 틈이 벌어질 대로 벌어졌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2차 미북정상회담을 추진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미국인의 안전이 최종목표’라고 말했다”며 “예상되는 일이지만, 미국의 국익을 최우선 하겠다는 얘기로 본다. 우리로서는 걱정스러운 발언”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당초 (미국이 정했던) 완전한 비핵화에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만 제거하는 북핵 동결로 북핵문제 해결 기조를 정하는 게 아니냐”며 “이런 식으로 핵동결 수준에서 북핵문제를 미봉하면 미국 국민은 안전할지 모르겠지만, 우리 국민은 북핵의 인질이 되고 만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정부는 이런 관점에서 어떻게 처신할지 여러 가지 걱정”이라며 “분명히 말하지만 우리의 목표는 ‘완전한 비핵화’이고 그 출발점은 북핵능력 신고검증”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미북정상회담에서 이에 대한 논의가 있어야 한다”며 “우리 국민의 생존이 걸린 문제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미국의 이런 입장변화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지 제대로 설명해줬으면 좋겠다”고 촉구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0:07:10 수정시간 : 2019/01/14 10:07:1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