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3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2월 중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 질의응답에서 "지난번에 보면 북중 정상회담을 하고 대개 한 달 후에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졌다"고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그 전에 고위급 회담이 이뤄져야 하므로 북미 고위급 회담이 조만간 이뤄질 것 같다"며 "그게 이뤄지면 판단이 설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북미 정상회담을 하면 지난번처럼 원칙적인 이야기만 하면 안 되고, 실질적 진전이 있어야 하기에 고위급 회담에서 (진전이) 이뤄질 것으로 본다"며 "그다음에 남북정상회담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그는 "북미회담이 어느 정도 나가느냐에 따라 남북회담이 이뤄질 것이라고 보는데, 현재까지 구체화한 것은 핵 시설을 폐쇄하고 그에 상응하는 제재 완화 등이 거론되는 것 같은데 조금 더 지켜보도록 하자"고 말했다.

한편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을 2월 중순 베트남에서 개최하자고 북한 측에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3 12:06:25 수정시간 : 2019/01/13 12:06:2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