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4월 방북에 이어 5월에는 방한 할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이 대표는 11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시 주석이 4월에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예정된 것 같고, 아마 5월에는 우리나라에 올 가능성이 매우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북중정상회담이 열리고 북미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이 열려 나가면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시아의 평화 분위기가 상당히 좋아질 것"이라며 “올 상반기는 각국 정상이 수시로 만나는 분위기로 분단 70년을 마감하고 평화와 공존의 기회가 마련될 것이므로 이런 기회를 활용해 경제를 활성화하는게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의 발언이 화제가 되자 노 비서실장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노 비서실장은 “확정된 일정은 아니다”라며 “한국과 중국이 소통하고 있으며 상반기 안에는 방문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이 대표가) 특별한 정보를 가지고 이야기한 건 아니다”라며 “상반기에 한반도를 둘러싼 각국 외교활동이 벌어진다는 정도로, (이 대표가) 여러 정보를 듣고 판단한 것 같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1 23:49:59 수정시간 : 2019/01/11 23:50:3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