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강경화 "2차 북미정상회담, 가시권…지체되지 않고 이뤄질 것"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1.11 11:06
"김정은 방중, 대화 지속·비핵화 준수 공약 확인…2차 북미정상회담에 긍정적 작용"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 비핵화 대책특별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1일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가시권에 들어왔고, 지체되지 않고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비핵화대책특위 주최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고 비핵화특위 간사인 김한정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강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번 방중은 2차 북미정상회담 성공에 아주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연초부터 좋은 흐름”이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의 4차 방중 성과가 있었다고 본다”며 “대화를 지속하고 비핵화 준수 공약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현 상황에 대해 미국이 북미대화 모멘텀 유지·강화 의지를 분명히 갖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해왔던 정상 간 톱다운 방식으로 북미회담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김 위원장의 4차 방중과 관련해서는 “북중간 전략적 소통을 강화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협상력 제고 성격이 큰 것으로 보고, 이러한 흐름이 비핵화 협상 본격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1 11:06:20 수정시간 : 2019/01/11 11:06:2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