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중앙통신 "전용열차, 10일 오후 3시 평양역 도착" 보도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일 오후 평양으로 돌아가는 특별열차에 올라타며 중국 측 인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의 4차 방중 소식을 사진과 함께 10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중 일정을 마치고 10일 평양에 귀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선 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 오후 3시쯤 중국 베이징에서 평양행 전용열차에 탑승했고 24시간 만인 10일 오후 3시 평양역에 도착했다.

조선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조중(북중) 두 나라 인민들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과 연대성을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가일층 강화·발전시키기 위해 새해 정초부터 정력적이며 전격적인 대외활동"을 했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했다. 8일에는 시 주석과 네 번째 정상회담을 했다. 9일에는 시 주석과 오찬을 함께한 뒤 귀환길에 올랐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1 00:52:29 수정시간 : 2019/01/11 00:54:5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