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남북군사공동위 가동시 NLL 기준 평화수역 설정과 비행금지 논의 검토"
  • 국방부 청사.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국방부는 7일 '해병대가 동·서해 북방한계선(NLL) 등에 대한 비행금지구역 설정에 반대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며,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악의적 보도"라고 반박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오전 '해병대, NLL 비행금지 추진에 반대'라는 제목의 기사를 1면 톱기사로 비중있게 다뤘다.

이 보도는 "국방부가 9·19 남북 군사합의의 후속 조치로 검토 중인 동·서해 NLL 및 한강 하구 비행금지구역 설정에 대해 해병대가 반대 의견을" 밝혔고, "해군도 부정적인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 보도는 "국방부는 지난달 해병대와 해군에 NLL 비행금지구역 추가 설정에 대한 검토 지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적었다.

이에 국방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닌 것을 넘어 사실 관계를 왜곡하는 악의적인 보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국방부는 이어 "국방부가 지난달 해병대와 해군에 NLL 비행금지구역 추가 설정에 대한 검토 지시를 했다는 보도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향후 남북군사공동위원회 가동시 NLL 기준 평화수역 설정과 연계해 한강 하구 및 평화수역에서의 비행금지 문제 논의를 검토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19:25:12 수정시간 : 2018/12/07 19:25:1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