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선거제 개혁 제외한 ‘예산안 합의’에 반발…본회의 보이콧 선언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가운데), 자유한국당 김성태(오른쪽),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7일 오후 국회에서 회동 후 회의실을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7일 오후 4시에 열릴 예정이었던 국회 본회의가 오후 7시로 미뤄졌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들을 만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와 논의한 결과 시간이 더 필요하니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오후 7시에 본회의를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후 소속 의원들에게도 문자메시지를 통해 “본회의 시간(19:00)이 변경됐으니 의원님께서는 착오 없으시기 바란다”고 알렸다.

당초 민주당과 한국당은 이날 오후 4시 본회의를 열어 전날 합의한 내년도 예산안과 민생법안 200여건을 처리할 예정이었다.

이에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선거제 개혁을 제외한 예산안 합의에 반발해 ‘본회의 보이콧’을 선언했다.

이들은 오후 7시로 미뤄진 본회의 시작 전 막판 협상 결과에 따라 참석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은 이날 오전부터 수차례 회동을 갖고 예산안 처리 문제를 논의했으나 합의점을 도출하진 못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17:36:21 수정시간 : 2018/12/07 17:36:2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