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단식, 심히 우려…예산안 처리되면 ‘선거제 개편’ 논의 최선 다할 것”
“KBS ‘오늘밤 김제동’, ‘김정은 환영단’ 인터뷰…부적절한 방송에 심히 유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특별감찰반원의 비위의혹과 관련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를 촉구하며 “민정수석 한명이 잘못해 (박근혜)정권이 송두리째 넘어가는 것을 본인도 지켜보지 않았느냐”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공직기강이 해이해질 대로 해이해진 마당에 감찰반원 전원 교체 정도로 되겠느냐”며 “민정수석만 자리를 지키고, 대통령의 신임을 받으면 뭘 어쩌겠다는 것이냐”고 언성을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민주당과 한국당의 선거제도 개혁을 제외한 내년도 예산안 합의에 반발해 ‘무기한 단식’을 선언한 것에 대해서는 “심히 우려되고 걱정된다”며 “(선거제 개혁논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제 예산안이 처리되는 만큼 선거구제 개편 논의에 한국당도 바른미래당과 함께 국민들이 납득하고 대한민국 현실에 적합한 선거제도가 확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건강이 걱정된다는) 제1야당 원내대표의 충심을 받아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만류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지난 4일 KBS 시사프로그램 ‘오늘밤 김제동’에 김수근 ‘위인(김정은)맞이환영단’ 단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찬양하는 내용의 인터뷰가 방송된 것과 관련 “공영방송으로서 대단히 부적절한 방송”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이 참 ‘대단한 위인’을 맞이한다”고 비아냥 거린 뒤 “(김수근) 단장을 인터뷰하며 정제되지 않은 부적합한 발언을 여과없이 방송에 내보낸 데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당시 방송 인터뷰에서 ‘위인맞이환영단’의 김수근 단장은 “(김정은 위원장에게서) 우리 정치인들에게 볼 수 없는 모습을 봤다. 겸손하고 지도자로서 능력과 실력이 있다”며 “현재 북한의 경제발전을 보면서 팬이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위인맞이환영단’은 현재 김 위원장의 서울답방을 준비하는 차원에서 환영광고를 게재하기 위한 모금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와 관련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정은 찬양일색의 발언이 여과없이 방영돼도 괜찮은지, 왜 하필 지금 이 시점에 이런 인터뷰가 나왔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김 위원장은 “김 위원장의 답방 환영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청와대의 의도가 반영된 게 아니겠느냐”며 “환영일색으로 여론을 호도하고, 마치 김 위원장 답방을 ‘온 국민이 쌍수를 들고 환영’할 것이라는 대통령의 발언이 사실로 보이게 하려 한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 정말 이렇게 까지 해야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10:53:46 수정시간 : 2018/12/07 10:53:4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