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제주 귤 200톤, 北에 전달…靑 “평양정상회담 송이버섯 2톤 답례”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11.11 08:46
11~12일 이틀 걸쳐 4차례 나눠 軍 수송기로 운반
  • 1일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농촌진흥청 감귤연구소에서 아이들이 감귤을 따고 있다. 사진=농촌진흥청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북측으로부터 송이버섯을 선물 받았던 우리 정부가 제주산 귤로 답례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오늘 아침 8시 우리 군 수송기가 제주산 귤을 싣고 제주공항을 출발해 평양 순안공항으로 향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평양으로 보내는 귤은 9월 평양정상회담 때 북측이 송이버섯 2톤을 선물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남측이 답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귤은 모두 200톤으로 10kg 들이 상자 2만개에 담겼다.

천해성 통일부차관과 서호 통일정책비서관이 오전 8시 발 군 수송기를 타고 평양으로 가서 북측에 답례선물을 인도할 예정이다.

200톤의 귤은 오늘과 내일 이틀에 걸쳐 하루에 두 번씩 모두 4차례로 나눠서 운반이 된다. 한 차례 운반 때마다 수송기(C-130) 4대가 함께 움직인다.

군 수송기 4대는 오늘 아침 8시 제주공항을 출발해 오전 10시 평양에 도착한 뒤 오후 1시에 돌아올 예정이다. 수송기는 다시 귤을 싣고 오후 3시 제주를 출발해 5시 평양 도착, 저녁 8시 제주 귀항 예정이다. 내일 비행 일정도 오늘과 같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11 08:46:35 수정시간 : 2018/11/11 08:53:4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