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현대·기아자동차의 이용자 위치정보 무단 수집 의혹과 관련한 실태 점검에 착수했다. 국내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위치정보 수집 관련 현장점검에 나선 것은 2005년 위치정보법 제정 이후 처음이다.

17일 국회와 업계에 따르면 방통위는 전날 현대·기아차에 위치정보 수집과 관련한 현장 점검 실시 계획을 통보했다. 현장 점검을 위해선 시행 1주일 전에 사업자에게 이를 통지해야 한다.

방통위는 현대·기아차가 위치정보 수집 때 이용자 동의를 받았는지, 합법적인 방식으로 수집했는지, 제3자에게 제공한 현황, 약관 내용 등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현대·기아차가 통신망이 연결된 단말기를 자동차에 부착해 사용자의 위치와 운행정보를 수집하면서도 운전자에게 제대로 고지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7 16:13:45 수정시간 : 2018/10/17 16:13:4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