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文대통령 "佛 마크롱 대통령에게 한반도 비핵화·평화노력 요청할 것"
  • 기자박진우 기자 tongto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10.14 12:02
13일 현지시간 유럽순방 첫 일정으로 파리 동포간담회 참석
  • 프랑스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현지시간) 파리 메종 드 라 뮤투알리테에서 열린 재프랑스 동포 만찬 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자 EU(유럽연합)의 주도국인 프랑스가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오후 파리 메종 드 라 뮤투알리테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언급하며 “이틀 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미래를 이끌어 갈 성장 방안에서부터 기후변화와 환경, 테러, 인권 등 국제사회가 당면한 주요문제들에 대해 깊은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대통령은 “평화의 한반도가 곧 우리 앞에 올 것이라고 저는 자신한다”며 “여러분께서 높은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어내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자유와 평등, 박애의 나라 프랑스의 동포 여러분께서 각별한 지지와 성원을 보내준다면 제가 더 힘이 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문대통령은 “한국과 프랑스는 혁명으로 민주주의를 발전시켜 온 빛나는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18세기 프랑스 대혁명은 인류의 마음속에 자유, 평등, 박애의 정신을 새겨 넣었다. 21세기 우리의 촛불혁명은 가장 아름답고 평화로운 방법으로 한국의 민주주의를 지켜냈고 위기에 빠진 세계 민주주의에 희망이 됐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서로 문화예술을 사랑하는 마음도 비슷하다”며 “우리는 고흐와 모네와 르누아르의 그림, 드뷔시의 음악을 좋아하고, 쌩떽쥐베리의 '어린왕자'는 우리 마음속에 소중한 추억을 담아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프랑스는 유럽에서 가장 활발했던 우리 독립운동의 근거지였다. 99년 전 30여명의 우리 노동자들이 유럽지역 최초의 한인 단체인 재불한국민회를 결성해 3·1운동 1주년 경축식을 열고 대한민국 임시정부 파리위원부에 거액의 독립자금을 댔다”고 소개했다.

이어 “내년은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며 재불한국민회가 결성된 100주년이기도 하다. 참으로 의미가 깊다”면서 “정부는 프랑스 각지에 흩어진 우리 선조의 발자취를 발굴·수집하기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4 12:02:08 수정시간 : 2018/10/14 12:02: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