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구르자히말산 등반 중 베이스캠프서 강풍에 휩쓸려 추락”
  • 13일 한국인 등반가 5명이 히말라야 구르자히말에서 강한 폭풍 후에 실종됐다고 외신들이 현지경찰 소식을 인용해 보도했다. 현지 영자매체인 히말라야타임스는 12일 밤 '2018 코리안웨이(Koreanway) 구르자 히말 원정대' 김창호 대장과 대원 등 한국인 5명을 비롯해 최소 9명이 숨졌다고 현지 원정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사진=한국산악연맹/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네팔 히말라야를 등반하던 우리국민 5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주(駐)네팔대사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우리국민 5명과 외국인 4명으로 구성된 등반대가 히말라야 구르자히말산을 등반하던 중 베이스캠프에서 강풍에 휩쓸려 급경사면 아래로 추락해 사망했다고 외교부는 13일 전했다.

외교부 본부와 주네팔대사관은 사고신고 접수 즉시 재외국민보호대책반 및 현장대책반을 각각 구성하고 네팔 경찰당국과 베이스캠프 운영기관 등을 접촉해 사고 상황을 파악하는 한편, 시신 수습 및 운구 등 향후 진행사항에 대해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

외교부는 “등반대의 시신은 소형 헬기를 이용한 수색으로 발견했으나, 소형 헬기로 시신 수습엔 어려움이 있어 수습장비를 구비한 헬기를 이용해 조속한 시일 내 시신을 수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와 주네팔대사관은 향후 가족들의 네팔 방문시 장례절차 지원 등 필요한 영사조력을 적극 제공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3 16:37:04 수정시간 : 2018/10/13 16:37:0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