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남북, 오는 15일 고위급회담 개최…평양선언 이행방안 협의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10.13 09:00
北, 15일 개최 제의…군사공동위원회·적십자회담 일정 등 논의 전망
  •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5일 평양 고려호텔에서 열린 '고위급회담 대표단 회의'에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통일부는 오는 15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남북 고위급회담이 개최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측이 오늘 통지문을 통해 15일에 (고위급회담을) 개최할 것을 수정 제의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일 북측에 12일 고위급회담 개최를 제의한 바 있다.

이번 회담에 우리 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수석대표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조 장관과 리 위원장은 지난 5일 10·4선언 남북 공동기념행사 때 평양에서 사실상 고위급회담을 가졌으나, 후속회담 일정을 정하진 못했다.

이번 회담에선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된 남북군사공동위원회와 적십자회담 일정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고위급회담을 통해 평양공동선언 이행방안을 전반적으로 협의하고, 이런 논의를 위한 분야별 후속회담 일정을 북측과 협의·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11시 5분까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군사분계선상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에서 북측과 군사실무접촉을 개최했다.

양측은 이번 접촉에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과 공동유해발굴지역의 지뢰제거 작업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JSA 비무장화 △공동유해발굴 △도로개설 △상호 GP(비무장지대 내 감시초소) 시범철수 △한강하구 공동조사 추진 등을 협의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3 09:00:09 수정시간 : 2018/10/13 09:00:0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