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한국당, 민병두 정무위원장 ‘검찰 고발’…“사퇴하라”
민병두 “금융위에 채용부탁? 일체 관여한 바 없어…심각한 명예훼손”
  •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정무위 소속 의원들이 제기한 민병두 위원장 보좌관의 금융위원회 정책전문관으로 특별 채용된 것과 관련해 여야 의원들의 의견이 분분하자 정회를 선언, 자리가 비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12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가 더불어민주당 소속 민병두 정무위원장의 ‘특혜채용 의혹’으로 인해 일시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자유한국당 소속 김진태 의원 등 정무위 위원들은 정무위 국감 휴식시간을 이용해 국회 정론관에서 민병두 위원장의 비서관 출신인 노태석씨가 금융위원회에 채용된 문제와 관련 기자회견을 가졌다.

민 위원장을 △제3자뇌물수수 △업무방해 △직권남용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겠다고 밝힌 이들은 “민병두 의원실 5급 비서관으로 근무했던 노태석씨가 지난 2월 금융위원회 4급 정책전문관으로 특채됐다”며 “금융위는 이를 위해 정책전문관 자리를 신설했고, 경쟁률은 7대1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노씨 본인은 (채용을) 부탁한 적이 없다고 증언했지만,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알고 있었다’고 시인했으니, 민병두 의원이 부탁하지 않았다면 금융위원장이 알 수 없는 건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민병두 의원은 정무위원장 자격이 없으므로 당장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며 “특혜채용 문제는 앞으로 (국감에서) 지속적으로 문제제기가 될 것인데, 당사자가 (정무위) 회의를 주재한다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고 압박했다.

이들은 다만 회견 후 기자들을 만나 “다른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도 진행 중이어서 정무위 파행은 하지 않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 민병두 정무위원장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의 발언을 들으며 생각에 잠겨있다. 자유한국당 정무위 소속 의원들은 같은날 기자회견을 열고 민병두 위원장 보좌관의 금융위원회 정책전문관으로 특별 채용된 것과 관련한 의혹을 제기하며 사퇴를 촉구 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당 소속 정무위원들의 기자회견이 끝난 후 정무위가 이날 오후 2시쯤 국감을 재개하자, 민주당 의원들은 한국당 의원들의 기자회견이 부당하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전해철 의원은 “하루 전 당사자(노씨)가 증인으로 출석해 관련 의혹을 상당부분 해소했는데도 증거없이 (민병두 의원의) 사퇴를 운운했다”며 “상임위 위원장에 대한 명예훼손적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고 언성을 높였다.

김병욱 의원은 “증거없이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의 정치공세 행위는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은 같은 당의 권성동 의원이 자신의 5급 비서관을 강원랜드 과장급에 채용시킨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던 사례를 예로 들며 “오히려 유감표시는 민주당이 해야 한다”고 맞받아쳤다.

이후에도 양 당의 갈등이 끝나지 않자 민병두 위원장은 잠시 국감 진행을 중단했다.

한편 민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제가 금융위원장에게 노태석 정책전문관의 채용부탁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며, 저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해명했다.

민 위원장은 “김진태 의원(등 한국당 의원들)이 위 문제에 대해 공식 사과하지 않을 경우, 무고와 명예훼손 등으로 강력한 법적인 조치에 나설 것”이라며 “헌법이 부여한 국정감사를 정쟁의 장으로 오염시키려는 태도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2 17:02:34 수정시간 : 2018/10/12 17:02:3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