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대변인, ‘靑 단기일자리 창출 압박’ 보도에 “모든 정책수단 동원은 정부의 의무”
  •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12일 지난해보다 취업자 수가 늘어난 것으로 발표된 9월 고용동향과 관련 “걱정했던 것보다는 다소 나은 결과가 나오기는 했으나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날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05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4만5천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4만5000명 증가는 올해 들어 세 번째로 낮은 증가 폭이다.

김 대변인은 일부 언론의 ‘청와대가 부처와 공공기관에 단기 일자리를 만들라는 압박을 가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고용동향에서 드러나듯 상용직 중심의 일자리 지표는 개선되고 있는데, 임시직이나 일용직 부분은 여전히 어렵다”면서 “그래서 공공기관 가운데 여력이 있는 경우 일자리를 창출해보자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당장 시급하게 일자리가 필요한 국민, 고용시장에서 밀려난 사람들에게 가능한 모든 정책적 수단을 동원하는 것도 정부의 의무”라면서 “당장 일자리가 필요한 국민의 눈으로 보면 정부 정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여력이 있는 기관을 상대로 협의하고 있는 것이지, 신규 고용이 불필요하고 시급하지도 않은 기관에 무조건 일자리를 늘리라고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일자리 늘리기를 위해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2 15:11:51 수정시간 : 2018/10/12 15:11:5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