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北매체, 본격 북미대화 앞두고 ‘김정은·푸틴 축전교환’ 부각
  • 기자조효민 기자 hyoii0510@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10.12 11:50
김정은 “70년 역사의 전통전직 전략관계”…푸틴 “남·북·러 3자 협력 강화 확신”
  • 조선중앙TV가 보도한 지난 8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는 마트비엔코 의장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효민 기자] 북한 매체들이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주고 받은 축전을 부각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1면 머리기사)은 이날 양 정상이 주고받은 축전을 나란히 보도했다.

최근 방러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진 김정은 위원장은 축전에서 “70년의 역사를 갖고 있는 전략적이며 전통적인 조·러(북러) 친선관계가 새 시대의 요구와 두 나라 인민들의 이익에 부합되게 지속적으로, 건설적으로 계속 발전하리라고 확신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푸틴 대통령은 “(북한과 러시아가) 이미 거둔 성과에 토대해 우리들이 남조선(대한민국) 동료들과의 3자 계획(남북러 3자협력)을 포함한 모든 호혜적인 관계를 더욱 강화하게 되리라고 확신한다”며 “이것은 의심할 바 없이 두 나라 인민들의 이익에 부합되며 조선반도(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 전반의 안전과 안정을 강화하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이와 함께 6면엔 ‘시대의 요구에 맞게 발전하는 조로(북러)친선’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조로 친선협조관계를 끊임없이 강화 발전시켜 나가는 건 동북아와 세계의 평화·안전을 보장하고 공동의 번영을 이룩해나가는데서 커다한 의의를 갖는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기자소개 조효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2 11:50:46 수정시간 : 2018/10/12 11:50:4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