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이해찬 “비핵화와 판문점선언 직결되는 건 아냐…연내 비준 노력”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10.12 09:47
민주당 최고위서 밝혀…“북미정상회담 인내심 가져야”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4·27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처리 문제와 관련해 “비핵화와 판문점선언이 직결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아직도 일부에선 판문점선언을 국회에서 비준하기에는 비핵화의 진도가 미흡하다는 지적들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비준에 반대하는 분들을 또 설득해 연내 비준이 이뤄지도록 노력해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가시화된 제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내용상으로 어느 정도 합의된 것 같은데 실제 만나는 시기와 장소, 이런 부분이 좀 더 조율해야 되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그는 “역진하는 것 같지는 않고, 진도가 빨리 나가지 않는 상황인데 조바심을 갖지 말고 인내심을 갖고 노력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2 09:47:39 수정시간 : 2018/10/12 09:47: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