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文대통령, 강정마을 찾아 사과…"주민 사면복권 적극 검토할 것"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10.11 20:24
11일 제주 국제관함식 참석 후 강정마을서 주민 간담회 참석
  •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인사말 하는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제주 강정마을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제 강정마을에 치유와 화해가 필요하다. 깊은 상처일수록 사회가 함께 보듬고 치유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제주 서귀포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석한 후 강정마을을 찾아 주민들과 간담회를 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을 위해 구상권 철회에 이어 공사 방해 이유로 사법처리 되는 주민들의 사면복권을 약속했다.

그는 “정부의 구상권 청구는 이미 철회가 됐다. 그리고 사면복권이 남은 과제인데, 사면복권은 관련된 사건의 재판이 모두 확정돼야만 할 수 있다”라며 “관련된 사건이 모두 확정되는 대로 적극 검토하겠다라는 말씀을 드리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강정마을 사태 관련) 국가 안보를 위한 일이라고 해도 절차적인 정당성과 민주적 정당성을 지켜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유감의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강정마을 주민들 사이에, 또 제주도민들 사이에 갈등의 골이 깊어졌고, 주민공동체가 붕괴되다시피 했다. 그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하고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공동체 회복을 위해서 제주도가 지난달 공동체 회복사업이 포함된 지역발전사업계획 변경안을 제출했다”며 “지금은 국무조정실에서 관련 부처와 함께 검토를 하고 있다. 주민들의 의견을 잘 반영하고 존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마을 주민의 아픔을 치유하고, 마을 공동체가 다시 회복돼야 정부에 대한 신뢰도 살아날 것”이라며 “정부는 믿음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주민 여러분과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1 20:24:36 수정시간 : 2018/10/11 23:09:3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