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곽상도 “유은혜, 범죄행위 여부 확인 후 교육장관 선서해야”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교육부, 국사편찬위원회 등 7개 기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선서 및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가 교육부를 대상으로 11일 개최한 국정감사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반발에 부딪혀 5분만에 정회됐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 국감에서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선서하기 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유 장관은) 인사청문회 때 총 11건의 의혹이 제기됐는데, 자료를 제출하지 않아 확인 못한 것을 빼더라도, 3건에 대해서는 범법행위가 아니냐는 의문을 갖고 있다”며 “범죄 행위(여부 확인)가 먼저 해결된 뒤에 교육부장관으로서 증인선서를 하는 게 옳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피감기관 사무실 관련 경매입찰방해 등은 부정입찰에 해당된다고 생각하고, 기자간담회를 열었다고 허위보고한 것과 관련해서는 정치자금법 위반, 우석대 교수로 2년 재직했다는 허위 경력 또한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의 가능성이 있다)”며 “현재 교육부 장관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 인정할 수 없다”고 항의했다.

곽 의원의 발언 후 여야 간 고성이 오갔으며, 이에 바른미래당 소속 이찬열 교육위원장은 “5분간 정회 후 여야 간사 협의를 통해 국감 재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의 정회 선포 후 한국당 소속 교육위원 6명은 전원 퇴장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1 11:18:12 수정시간 : 2018/10/11 14:36: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