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청와대 “미국과 군사분야 소통창구는 국무부 아닌 한미연합사”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10.11 10:18
“폼페이오, 남북군사합의에 항의?…잘 합의됐다는 브룩스 사령관 발언으로 갈음”
  •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11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남북군사합의에 관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폼페이오 장관이 강경화 장관에게 항의한 내용’을 묻는 질문에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의 ‘(남북 군사합의는) 잘 합의됐고, 진행되고 있다’는 (하루 전) 발언으로 갈음하겠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또 “군사분야에 대한 미국과의 소통창구는 국무부가 아닌 한미연합사령부”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항의할 사안이 아니라는 얘기다.

앞서 전날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은 남북 공동 지뢰제거 작업이 진행 중인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를 방문해 “화살머리고지로 향하는 역사적인 길목을 개척하려는 (남북의) 노력을 전폭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일부 언론은 익명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앞서 9월 평양 남북군사분야 합의서를 미리 통보받은 폼페이오 장관이 강경화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항의했다고 보도했다.

강 장관은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남북 군사합의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느냐’는 질문에 “(일부는) 맞다”고 인정하기도 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1 10:18:18 수정시간 : 2018/10/11 10:18:1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