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평양정상회담 방북단 관심…文 대통령과 함께할 각계 인사는?
  • 기자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16 12:54
방북단 규모 200여명 규모…청와대 인사 외 정치·경제·사회 인사 참가
  •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1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이 이틀 앞으로 다가오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방북할 대표단의 명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남북은 지난 5일 이번 방북단 규모를 200여명으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지난 14일 남북 고위 실무협의를 마친 후 “실무·기술 요원에 대한 배려를 북측에서 조금 더 받아, 200명에서 인원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6일 현재 청와대가 아직 방북단의 세부 명단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방북단에는 공식 수행원이나 경호 인력 등 청와대 내부 인사들이 절반가량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남은 100여 자리엔 정치·경제·사회 등 각계 인사들이 자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청와대는 국회의장단, 여야5당 대표,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에게 동행을 요청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의 거부로 이들 전부와 동행 할 수 없게됐다.

국회의장단은 모두 청와대 요청에 응하지 않기로 했으며,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한국당 강석호 외교통일위원장도 불응 의사를 밝혔다. 국회 인사 중에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만 방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청와대는 삼성, 현대차, LG, SK 등 국내 4대 대그룹을 중심으로 경제계에 방북단 합류를 검토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구광모 LG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방북단에 참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회 원로의 경우엔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가 구성한 ‘원로 자문단’ 일부가 문 대통령과 동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종교계에선 각 종단의 대표급 인사들이 합류할 수 있으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등 각 시민단체 대표 인사들도 후보군이다. 노동계에선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대표가 방북단에 포함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2:54:23 수정시간 : 2018/09/16 12:54:2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