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평양 남북정상회담 D-2, 남측 선발대 80여명 육로로 평양 출발
  • 기자박진우 기자 tongto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16 12:52
서호 통일정책비서관 "정상회담 성공적 개최 위해 잘 준비하겠다"
  • 남측 선발대 단장인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두고 우리측 선발대가 16일 북으로 향했다.

선발대는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을 단장으로, 권혁기 춘추관장과 경호·의전·보도 등을 위한 기술 실무자와 취재진 등 약 80여명 규모다. 이들은 정상회담에 필요한 장비와 기기 등을 함께 가지고 간다.

선발대는 이날 오전5시50분 경 청와대를 출발했으며,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출경절차를 마친 후 육로를 통해 방북한다. 평양에는 이날 오후쯤 도착할 예정이다.

선발대의 임무는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될 현장을 답사하고, 동선 점검, 통신선 구축, 상황실과 프레스센터 설치 등이다.

이날 선발대 단장인 서호 비서관은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후 방북단 명단을 발표하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한 정상회담 프레스센터도 개소하는 등 회담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2:52:58 수정시간 : 2018/09/16 12:52:5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