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최고위서 “신혼부부·서민 위한 공공주택 위주 공급 많이 해야”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9·13부동산 종합대책과 관련해 “이 문제를 갖고 또 시장 교란이 생기면 그땐 더 강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종합대책의 목표는 투기 수요를 차단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하며 주택 공급을 확대한다는 것”이라면서 “더 이상 아파트나 주택으로 불로소득을 왕창 벌겠다는 생각을 이제는 안 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정부 대책이 이렇게 나왔는데 이 대책을 갖고 안 되면 더 강화할 수밖에 없다”면서 “그렇게까지 해서 국민과 정부가 경계하는 상황은 끝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택으로 불로소득을 버는 잘못된 관행이 정말 많은 사람을 어렵게 만든다”면서 “앞으로 공급하는 것들은 기본적으로 신혼부부와 젊은층, 이런 서민층을 위한 공공주택 위주로 공급을 많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18:40:56 수정시간 : 2018/09/14 18:40:5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