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김정은으로부터 '핵리스트 신고·검증' 약속 받아오면 긍정평가 받을 것"
  •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정부가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대기업 총수들의 동행을 계획하고 있는 것에 대해 비판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남북교류의 폭을 넓히려 하는 정부의 의지를 모르는 바 아니지만, 순서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무엇보다 지금은 유엔(UN)의 강력한 대북제재가 지속되는 국면"이라며 "그런 상황에서 섣불리 북한과의 경협을 서두르는 것은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오히려 이것이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공조와 기업들의 대외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며 "경협은 북한의 진전된 비핵화 조치 이후에 해도 늦지 않다"는 의견을 내놨다.

김 위원장은 "게다가 아직 북한에 대한 투자는 불확실성과 리스크(불확실성)로 점철돼 있는데, 기업총수들이 자칫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의 투자요청을 거절하지 못하고 돌아오면, 이도저도 못하는 신세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는 북한의 진전된 비핵화 조치를 이끌어 내는 데 더 집중해야 한다"며 "이번 회담에서 ‘핵리스트를 신고하고 국제사회의 검증을 받겠다’는 김 위원장의 육성 약속을 받아온다면 문 대통령의 방북은 긍정평가를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14:46:37 수정시간 : 2018/09/14 15:53:5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