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부터 국회 외통위서 사전 논의…“불필요한 정쟁 안 하기로”
  • 10일 오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열린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희상 의장(가운데),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여야 교섭단체 3당은 10일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보고 판문점선언 비준동의 문제를 논의키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에서 열린 정례회동에서 이같이 뜻을 모았다.

앞서 청와대는 11일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을 만나 “정부가 국회로 비준동의안을 보내 오면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충분히 논의 후, 3차 정상회담이 끝난 이후에 결과를 보면서 더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홍 원내대표는 “(비준동의안 문제가) 정쟁으로 가면 정상회담을 앞두고 좋지 않다(는 의견이 있어서) 그래서 제가 제안한 것”이라며 “(외통위서) 논의가 잘 되면 정상회담 전에 (처리) 될 수도 있다”고 기대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핵폐기에 대한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내면 국회 차원에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해 뒷받침 하겠다”며 “불필요한 정쟁을 안 하기로 한 부분은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현재 민주당은 18~20일 평양에서 예정된 3차 남북정상회담 이전인 18일 비준동의안 처리를 주장하고 있으며, 한국당은 ‘실질적 비핵화 조치’가 없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우선 정치적 성격의 지지결의안을 채택하고 비준동의안을 논의하자는 입장이다.

한편 한국당의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김성태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김관영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추진 중인 3차 남북정상회담에 여야 5당 대표 동행 추진과 관련 불참 의사를 밝힌 상태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0 14:08:28 수정시간 : 2018/09/10 14:08:2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