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
  • 삼겹살 기름, 발전 연료된다…"발전용 바이오중유, 내년부터 상용화"
  • 기자안희민 기자 statusquo@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10 06:00
산업부 "미세먼지 저감, 온실가스 감축, 재생에너지 발전 등에 기여"
  • 삼겹살 기름 등 폐유가 내년부터 바이오중유로 제조돼 발전연료로 사용될 전망이다. 산업부는 이를 위해 10일 관련 법안을 입법예고했다. 사진=픽사히어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음식점에서 나오는 삼겹살 기름이나 폐음식물에서 나오는 폐유가 화력발전소에서 중유(벙커-C유)를 대체하는 연료로 사용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하고 미세먼지 저감, 온실가스 감축 등 환경개선과 에너지 전환에 기여할 수 있도록 현재 시범보급 중에 있는 바이오중유가 내년부터 전면 보급된다고 밝혔다.

발전용 바이오중유는 동식물성 유지(油脂), 바이오디젤 공정 부산물 등 미활용자원을 원료로 제조한 연료로 중유를 대체하는 연료다.

유지는 육류가공업체, 음식점 등에서 배출되는 소, 돼지, 닭고기 기름(삼겹살유 등), 가정 배출 폐식용유, 탕유(동물성 회수유), 음식물 폐기물에서 추출되는 음폐유 등을 말한다.

정부와 발전사들은 연료로서의 품질, 성능, 안전성 등을 확인하기 위해 2014년부터 발전용 바이오중유 시범보급사업과 실증연구를 추진해 왔다.

시범사업기간 중 5기의 중유발전소에 대하여 실시한 실증연구 결과, 바이오중유를 발전용 연료로 사용하기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발전용 바이오중유가 상용화되면 그 동안 발전사별로 지정된 중유발전기 5기에만 바이오중유를 중유대체연료로 사용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발전사가 운영 중인 14기 중유발전기 모두에 바이오중유를 발전용 연료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석유관리원이 실시한 실증연구 결과에 따르면 바이오중유는 중유 사용 시 발생하는 배출가스로 미세먼지의 주범인 황산화물은 거의 배출되지 않으며 질소산화물은 중유 대비 39%, 미세먼지는 28%, 온실가스는 85% 저감되는 등 환경개선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향후 관계부처 협의와 발전사, 바이오중유 생산업자 등 관련 업계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친 후 2019년 1월 1일부터 시행하는 것을 목표로 석유사업법 시행규칙의 개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금속분, 총발열량 등 바이오중유의 품질기준과 배출가스 등 성능평가기준을 2018년 말까지 정해 고시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바이오중유가 본격 상용화될 경우 재생에너지원을 이용한 발전량이 증가함에 따라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의 목표 달성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향후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2017년 바이오중유 이용 발전량은 1451GWh로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의 4.4%을 차지했다.

기자소개 안희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0 06:00:14 수정시간 : 2018/09/10 06:00:1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