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文대통령 “한반도 비핵화, 올해 말까지 되돌아갈수 없을 만큼 가는게 목표”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07 10:51
인도네시아 일간지와 서면인터뷰서 “한반도 문제 당사자로서 모든 노력 다할 것”
“신뢰 구축의 실질적 단계로 올해 ‘적대관계 종식’인 종전선언 이뤄진다면 좋을 것”
  •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과 관련해 “올해 말까지 되돌아갈 수 없을 만큼 진도를 내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도네시아 최대 일간지 ‘꼼빠스’에 실린 서면인터뷰에서 “한반도 문제 당사자로서 남북관계 발전은 물론 북미 관계 개선과 비핵화 촉진에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인터뷰는 오는 9일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국빈 방한을 앞두고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문제는 정상 간 합의를 진정성 있게 실천하는 것으로, 관련국 간 신뢰 구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신뢰 구축의 실질적 단계로서 정전 65주년인 올해 한반도에 적대관계 종식을 선언하는 종전선언이 이뤄진다면 더욱 좋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한반도 정책의 가장 기본은 한반도에 다시는 전쟁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면서 “4·27 판문점선언과 6·12 북미 싱가포르 공동성명으로 남북미 정상이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의 공동 목표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외교다변화의 핵심인 ‘신남방정책’과 관련해 “아세안과의 관계를 주변 4강 수준으로 높이는 것은 경제뿐 아니라 외교·안보 등 모든 분야에서 협력을 높이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세안과 한국의 협력 수준을 대폭 확대해 '사람, 상생번영, 평화를 위한 미래 파트너십'을 구축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사람 간 교류 증진으로 우호 협력 기반을 다지고 실질 협력 사업을 더 발굴해 상생번영의 기회를 확대함으로써 한반도와 아세안, 전 세계 평화와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07 10:51:41 수정시간 : 2018/09/07 10:51:4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