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에너지보급지원 2883억원, 금융지원 2670억원, 핵심기술개발지원 2179억원
  • 산업부는 2019년 신재생 예산을 올해보다 19.4% 올래 국회에 요구했다. 사진=OCI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내년도 신재생에너지 예산안이 올해보다 19.4% 증가한 1조5311억원으로 제시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신재생에너지 예산안을 포함한 2019년 예산안을 발표하며 이와 같이 밝혔다.

산업부는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목표로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 2883억원, 신재생에너지 금융지원 2670억원, 신재생 핵심기술개발지원 2179억원을 2019년 예산안으로 제시했다. 2019년 신재생에너지 예산안 1조5311억원은 올해 재생에너지 예산 1조2824억원 대비 19.4% 오른 수치다.

이 예산안은 확정된 수치는 아니며,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줄거나 늘어날 수 있어 국회 의결 결과가 주목된다.

산업부는 에너지바우처를 냉방시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신설하고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 저소득층에너지효율 개선, 노후변압기 교체 지원 등 에너지안전 복지 예산도 대폭 확대한다.

2019년 에너지바우처 예산안은 937억원이며 서민층가스시설개선 예산안은 199억원이다. 이외에 노후변압기교체지원사업을 신설해 56억원을 국회에 요구했다.

산업부가 내세우는 가장 큰 사업은 5대 신산업 등 전략분야 투자확대이다.

산업부는 에너지신산업, 미래차, 사물인터넷, 바이오, 헬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5대 신산업 분야에 대해 투자를 과감히 확대한다.

5대 신산업 분야 예산은 1조1898억원으로 올해 9218억원 대비 29.1% 증액됐다. 이는 전체 연구개발 예산 3조1766억원 가운데 비중이 37.5%에 달한다.

2019년 에너지신산업 예산안은 5283억원으로 전년 대비 20.6% 증액돼 요구됐으며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예산안은 2984억원으로 36.3% 늘려 요구됐다. 사물인터넷 가전은 680억원으로 61.9% 늘어났으며 바이오헬스는 2121억원으로 22% 늘어 요구됐고 반도체디스플레이는 830억원으로 70.1% 증액돼 요구됐다.

수소경제 기반 조성을 위한 예산안도 편성됐다.

수소생산기지 구축 예산이 150억원 신규로 요구됐으며 수소융복합단지실증사업도 신규로 20억원 요구됐다. 혁신성장과 에너지 글로벌인재양성 사업도 신규로 90억원 요구됐다.

이외에 산업부는 수출 고도화와 글로벌 통상분쟁 대응 지원을 위해 올해보다 11.9% 늘어난 4955억원을 국회에 요구했으며 지역활력제고와 산업위기지역 지원 확대를 위해 1조875억원을 국회에 요구했다. 이는 올해보다 82.5% 늘어난 수치다.

기자소개 안희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28 10:00:26 수정시간 : 2018/08/28 10:00:2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