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美, '북한 해상무역' 추가제재…'폼페이오 방북' 밀당용 압박?
  • 기자전현정 기자 hji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8.16 16:56
미국 재무부, 북한과 거래한 중국과 러시아의 해운 법인 3곳과 개인 1명 추가 제재
  •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미국 재무부는 15일(현지시간) 북한과 거래한 중국과 러시아의 해운 법인 3곳과 개인 1명에 대한 제재를 부과했다.

이번 조치는 핵무기 등 북한의 대량파괴무기(WMD) 개발 자금의 조달 통로로 지목돼온 해상 무역을 봉쇄, 북한의 돈줄을 끊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이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나온 대북 압박으로 주목된다.

재무부는 이날 '해운업과 북한의 유엔 안보리 제재위반의 다른 조력자들을 겨냥한다'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제재에 따라 이들 법인과 개인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며 미국민이 이들과 거래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재무부는 "북한의 불법적인 대량파괴무기(WMD) 프로그램 및 활동에 쓰일 수 있는 자금 유입을 막기 위한 미국의 계속되는 헌신을 더욱 강화해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재무부는 지난 3일에도 러시아은행 1곳과 중국과 북한의 법인 등 북한 연관 '유령회사' 2곳, 북한인 1명에 대한 독자제재를 가한 바 있다.

이날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들이 제재를 위반한 결과는 우리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를 달성할 때까지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전현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6 16:56:47 수정시간 : 2018/08/16 16:56:4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