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정의당 "민주·한국, 특활비를 업무추진비로 전환?…사용내역 공개가 먼저"
  • 기자박진우 기자 tongto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8.13 11:50
이정미 대표 "특활비 사용내역 안밝히고 업무추진비 늘이면 결국 은폐된 특활비가 될 것"
  • 정의당 이정미 대표.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13일 국회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완전히 폐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의당은 "기존 특활비의 사용 내역 공개가 먼저"라는 입장으로 비판적인 시선을 유지했다.

민주당 홍영표-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 모두발언을 통해 '국회 특활비 완전 폐지' 합의를 공개했다.

이에 앞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전 9시30분 국회에서 열린 당 상무위원회 모두발언에서 "(특활비를 폐지하는 대신) 업무추진비를 증액하겠다는 민주당과 한국당의 주장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미 대표는 "기존 특활비의 일부를 정당한 업무추진비로 전환하겠다면, 특활비가 어떤 부분에서 정당하게 사용됐는지 공개부터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양당이 기존 특활비 사용 내역을 공개하지 않고 업무추진비부터 증액한다면, 이는 결국 은폐된 특활비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회 특활비는 크게 교섭단체 활동비 등의 의정 지원, 위원회 운영지원, 의회외교, 국회사무처 기본 경비 등 4개 항목으로 나눠 지급된다.

그러나 최근 2011∼2013년 국회 특활비 지출 현황 자료를 통해 대부분의 의원들의 특활비를 '쌈짓돈'처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국회 특활비는 작년보다 약 19억원 줄어든 62억원 정도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3 11:50:52 수정시간 : 2018/08/13 11:54:5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