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전경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남북고위급회담을 하루 앞둔 12일 청와대는 “내일 회담에서는 4·27 판문점선언서 합의한 남북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 그리고 방북단의 규모 등이 합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하고 “근거 없이 말하는 게 아니다”라며 문재인 정부의 제3차 남북정상회담 관련 구체적 일정 확정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번 ‘평양이 기본이지만 평양만이라고 하기는 어렵다’는 취지의 말씀을 드렸는데 그것은 원론적인 말”이라면서 “평양이 아닌 제3의 장소로 (언론이) 해석을 많이 해 부담스러웠다”며 ‘평양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김 대변인은 “남북 사이에 이미 여러 공식·비공식적 채널이 많이 있지 않으냐”면서 "실무회담만 해도 몇 가지가 굴러가고 있는지 손꼽기 어려울 정도인데 여러 채널을 통해 내일 회담도 같이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이 고위급회담 대표단에 포함된 배경에 대해선 “남 차장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동행하는 차관급으로서, 청와대의 관련 업무 담당자이고 비핵화 문제와 4·27 합의 내용에 대해 가장 잘 아는 적임자”라고 밝혔다.

한편 김 대변인은 광복절 메시지에 남북정상회담 관련 내용이 포함될지 묻자 “몇 가지 화두는 있고, 그에 대해 준비하고 있다”면서 “지금 세세한 내용을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내일 정상회담 관련 합의가 이뤄지면 8·15 경축사에도 그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6:10:29 수정시간 : 2018/08/12 16:10:2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