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0일 오후 국회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북한산 석탄과 관련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여야는 북한 석탄 반입 이슈를 놓고 11일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전날 관세청이 북한산 석탄 반입과 관련한 조사 결과와 법적 조치를 발표한 후 자유한국당은 이번 사태를 '북한산 석탄 게이트'로 명명하고, 국정조사 실시 목소리를 높였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국제사회 신뢰와 직결되는 중대한 문제를 일개 업자의 책임으로 돌리고 꼬리 자르기로 어물쩍 넘어가려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특히 러시아산 석탄의 원산지 증명서 진위는 인터넷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고, 이를 토대로 북한산 석탄임을 충분히 밝힐 수 있었다는 점이 드러나고 있다"며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성태 원내대표도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산 선탁 반입이라는 중차대한 현안이 어떻게 방조될 수 있었는지 분명히 밝혀져야 한다"며 청문회 및 국정조사 추진 방침을 드러낸 바 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구두 논평울 통해 "정부는 북한산 석탄 불법 반입 사실을 무려 10개월이나 지나 확인했지만, 국민적 의혹은 전혀 해소되지 않았다"며 "늑장 대응과 뒷북 발표에 신뢰가 무너진 만큼 국회로 가져와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가 무리한 정치공세라고 반박에 나섰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한국당 등이 북한산 석탄 반입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는데, 이는 사실관계와 맥락을 의도적으로 무시한 정치공세로 역대급 폭염에 시달리는 국민을 더 열 받게 하는 것"이라고 소리 높였다.

강 원내대변인은 "정부가 지난해 10월 첩보를 입수하고 미국과 공조해 조사를 벌여 대북제재 결의를 위반한 업체에 책임을 묻기로 한 것이 팩트"라며 "미 국무부도 한국 정부를 신뢰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외교·안보 사안에 대해선 초당적으로 협력하라는 것이 국민의 요구"라며 "한국당의 경우 4·27 판문점선언을 '위장평화쇼'라고 한 홍준표 전 대표의 인식에서 한 치도 더 나아가지 못한 것 같아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14:06:34 수정시간 : 2018/08/11 14:09:20
AD

오늘의 핫이슈

AD